화학업계 온라인 전시회로 대체

보수적인 화학업계서도 전시 마케팅 혁신 기대… ‘코로나’가 부른 마케팅 변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장기화에 보수적인 석유화학업계도 변화를 꾀하고 있다. 기업간거래(B2B) 가 기반인 화학업계인만큼 그간 오프라 인 전시회 등을 통해 새로운 제품이나 기술을 홍보해왔지만 최근 코로나19로 해외 전시회들이 잇달아 무산되자 비대 면·온라인 방식의 영업·마케팅을 새 롭게 시도하고 있는 모습이다. 


온라인 가상 기술 

전시회 업계에 따르면 랑세스 코리아는 오는 9월15일부터 17일까지 온라인 가상 기 술 전시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화학업 계에서 오프라인 전시회가 아닌, 온라 인 기술 전시회를 자체적으로 연 건 이 번이 처음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올 상반기 예정됐던 여러 화학업계 전시회 들이 일제히 취소되면서 나온 결과다. 랑세스는 이번 온라인 기술 전시회를 통 해 한국·중국·일본 등 아시아 지역 고 객사들과 접점을 마련하고 신규 비즈니 스 발굴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랑세스 코리아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윤활유 첨가제, 무기안료, 특수첨가제, 난연제 등에 대한 기술 세미나와 가상 전시를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는 방침이다. 


랑세스 코리아 관계자는 “모빌리티 분야 소재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집 중하려는 과정에서 새로운 고객사들과 접촉하는 게 중요한데, 코로나19로 해 외 전시회들이 잇따라 무산되면서 온라 인 공간에서 대응을 찾기로 했다”며 “가 전 등 다른 기업·소비자간거래(B2C) 업계와 달리 화학업계에선 이런 경우가 없었기 때문에 다양한 부분들을 검토해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초 랑세스 코리아는 이달 초 중국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차이나 플 라스’ 개최를 기다려 왔다. 차이나 플라 스는 아시아 최대 규모 화학전시회로, 올초 코로나19 확산에 한 차례 개최 일정(4월에서 8월)을 연기했다가 이번에 완전 취소를 결정했다. 차이나플라스는 SK이노베이션, LG화학, 롯데케미칼, 코오롱플라스틱, 효성 등 국내 화학업 체들도 대거 참가하는 행사다. 

온라인 통해 에너지저장장치(ESS) 선 보여 

지난해 40개국 4000여개 기업이 참여 했고 일반 관람객들도 18만명이 방문했 다. 전 세계 화학 수요의 중심인 중국에 서 열리는 행사인만큼 화학업계로선 최대 이벤트 중 하나였다. 하지만 이마 저도 무산되면서 랑세스처럼 온라인 방 식으로 마케팅을 전개하려는 움직임들 이 나타나고 있다는게 업계 설명이다. 실제 국내 화학업계에서도 최근 온라인 전시회를 진행한 곳이 있다. 

LG화학은 최근 온라인을 통해 가정용 에너지저 장장치(ESS) 신제품을 선보였다. 당초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국제 에너지 전시 회 ‘EES 이노베이션 데이’에서 공개할 예 정이었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오프라 인 행사가 취소되자 ‘버추얼 온라인’ 방식 으로 바꾼 것이다. LG화학은 이를 위해 독일 법인에서 직접 온라인 프레젠테이 션을 준비하는 등 처음으로 비대면 온라 인 마케팅을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 관계자는 “EES 이노베이션 데이는 세계 최대 ESS 전시회인만큼 유럽 쪽 고객사들과 바이어들과의 접점을 이어가기 위해 온라인 전시회를 준비했 다”며 “기존 제품대비 에너지 밀도와 효 율, 수명이 개선된 총 3개 가정용 배터 리 제품을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가전업계나 여타 다른 B2C 기업들은 이미 온라인으로 전 시 및 기술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지만 전통적으로 보수적인 화학업계는 이 같 은 변화에 더딘 편이다. 사업 자체가 오 랫동안 고착화된 범용제품 위주인데다, 신기술이나 신제품이 자주 나오는 업계 가 아닌 탓도 있다. 하지만 향후 코로나 19 재유행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커지 고 있는만큼 화학업계도 마케팅 방식의 변화에 대해 물밑에서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화학업계 관계자는 “범용 화학 제품 중심의 일반적인 화학업체들의 경 우 해외 전시회가 최소돼도 기존 거래선 등 비즈니스 구조가 안정적인 만큼 큰 영향은 없지만 새로운 사업 분야나 신기술을 어필하려는 업체들 입장에선 상당히 애로가 있을 것”이라며 “최근 국내 업체들도 모빌리티 분야에 특화한 고부 가 소재 및 제품 개발에 적극 나서고 사 업을 확대하려는 수요가 있는만큼 해당 분야에 한해 코로나19 상황에 맞는 다양한 마케팅 전략의 전환을 고심하고 있 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