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스프, ‘제 4회 외국인 투자 카라반‘ 행사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 수상

2018-12-14 12:20
  • 한국바스프, 외국인 투자 유치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 수상
  • 최대 외자 유치, 국내 신기술 도입, 고용 창출, 수출 증대 등 국가 경제 발전에 다방면으로 기여


2018년 12월 14일 –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BASF)의 국내 법인인 한국바스프 (대표이사: 김영률) 가 12월 13일 여수 베네치아 호텔에서 ‘제4회 외국인 투자 카라반’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제 6회 분기 기업인의 날’ 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한국바스프는 외환위기 이후 지속적인 직접투자를 이끌며 2018년 현재 기준 외국인 투자 금액 5,325억 5천만 원을 기록, 한국 내의 석유화학업체 중 최대 외자 유치를 달성하는 등 한국경제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한국바스프는 여수 울트라손(Ultrason®) 공장 증설 및 수원 R&D 센터 건립을 통해 신규 고용을 창출하고 연관 산업을 유발하였으며, 정기 기술 교류 회의 및 혁신상 제도 운영 등을 통한 기술발전 증진에 힘써 왔다. 또한 최근 3년간 약 평균 30%에 달하는 수출 평균 신장율을 달성하는 등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해 왔다.

한국바스프 김영률 대표이사는, “한국 바스프의 국내 산업 발전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인정받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국가 경제 발전에 일조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제4회 외국인투자 카라반 행사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한국바스프

(왼쪽부터) 산업통상자원부 김선민 무역투자실장, (수상 기업) 에어리퀴드코리아 박일용 대표이사, (수상 기업) 한국바스프 김영률 대표이사, (수상 기업) 인튜이티브서지컬코리아 송하봉 전무, 이승현 외국기업협회장


한국 내 바스프 소개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는1954년 한국에 진출한 이래 모범적 역할을 수행해왔다. 선도적 외국 기업으로서 바스프는 국내 8개의 대규모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수원에는 바스프 아태지역 전자 소재 R&D 센터가 위치하고 있으며 동탄, 시흥, 안산 소재에 4개의 테크놀로지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7년 국내 고객 대상 총 매출액은 약 12억 유로를 기록했으며, 2017년 말 기준 1,154 명의 임직원이 국내에 근무하고 있다. 한국 내 바스프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www.basf.com/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바스프 그룹 소개

바스프는 화학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글로벌 화학기업이다. 바스프는 경제적 성공뿐 아니라 환경보호와 사회적 책임을 최우선으로 여긴다. 바스프 그룹에 근무하는 전세계 약 11만 5천명의 임직원이 거의 모든 산업 분야 및 국가에서 고객의 성공을 지원하고 있다. 바스프 그룹은 화학 제품, 퍼포먼스 제품, 기능성 소재 및 솔루션, 농업 솔루션의 4개 분야에서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있다. 바스프는 2017년 약 600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바스프 주식은 프랑크푸르트(BAS), 런던(BFA), 취리히(BAS)에서 거래되고 있다. 바스프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www.basf.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