랑세스, 서울시 청소년 대상 ‘기후학교’ 운영

2023-08-10

랑세스, 서울시 청소년 대상 ‘기후학교’ 운영


•    기후중립 실현과 지속가능한 미래 위한 청소년 기후환경교육 3년째 지원


2023년 8월 8일 – 글로벌 특수화학기업 랑세스가 서울시립보라매청소년센터와 함께 오는 10월까지 서울시 내 청소년을 대상으로 ‘2023년 랑세스 기후학교’를 운영한다.


올해 3년차를 맞이한 랑세스 기후학교에는 서울시 내 초∙중∙고등학교, 사회복지 및 청소년 시설 등의 청소년 약 73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수업은 ▲자원 순환과 업사이클링 ▲폐자원을 줄이는 분리배출 ▲탄소중립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해양생태계와 환경 등 15가지 주제로 이론 및 실습 활동으로 진행된다. 또한, ‘기초형’과 ‘심화형’으로 구성되어 참가 학생들의 연령, 특성, 규모 등에 따라 맞춤형으로 수업과정을 선택할 수 있다.


기후학교는 청소년들이 기후 및 환경 보호의 중요성과 문제를 이해하고 기후행동을 적극 실천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랑세스의 교육지원 사회공헌활동이다. 랑세스는 ‘2040 기후중립’을 목표로 기후환경교육 지원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다양한 기후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2021년 처음 시작된 기후학교 프로젝트에는 현재까지 약 2,000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조승영 랑세스코리아 대표는 “한국 정부와 기업, 지역사회 모두 기후보호와 탄소중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랑세스도 기업 시민으로서 일조할 수 있어 기쁘다”며 “기후학교가 청소년들이 기후행동을 실천하는 든든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는 데 소중한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랑세스의 기후보호 및 교육지원 활동

랑세스는 기후보호를 위해 2050년까지 전체 밸류체인의 넷-제로 달성(scope 3)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속가능한 원자재 조달, 친환경 물류 활용, 전 제품을 기후중립 제품화하는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단계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또한, 랑세스는 인재육성을 위한 교육지원이 기업책임 활동의 핵심 요소 중 하나라는 신념으로 전 세계 사업장 인근 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지원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국내에서는 기후학교 외에도, 2018년부터 랑세스 과학교실을 운영하며 상대적으로 과학교육 기회가 적은 청소년에게 과학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랑세스는 UN의 지속가능개발 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를 지지하며 기업활동과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17개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있다. 랑세스 교육지원활동을 통해 SDGs 4번째 목표인 포용적이고 공평한 양질의 교육 기회 제공에 기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