랑세스 아디프렌 C930, 사출성형 가능한 열주조 폴리우레탄으로 주목

2019-06-18
  • 국내 산업용 고무제품 전문기업 ‘오톡스‘, 아디프렌 C930 사출성형으로 광업용 스크린망 생산 
  • 열주조 우레탄의 뛰어난 물성과 사출성형의 장점 결합 
  • 높은 생산율과 비용 효율성폐기물 발생도 현저히 줄어 


(2019년 6월 18일) – 독일계 특수화학기업 랑세스(LANXESS)의 열주조 폴리우레탄 프리폴리머 '아디프렌 C930(Adiprene C930)'이 국내 산업용 고무제품 전문기업 오톡스의 광업용 스크린망에 적용됐다.


오톡스가 아디프렌 C930을 사출 성형하여 스크린망 생산에 성공하면서 랑세스 열주조 폴리우레탄이 사출성형에도 적합한 소재로 증명된 셈이다. 덕분에 내구성, 내마모성이 뛰어난 열주조 우레탄의 물성과 빠른 대량생산이 가능한 사출성형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게 됐다.


아디프렌 C930은 랑세스 고유의 로우 프리(Low Free, LF) 기술이 적용된 MDI 기반 열주조 폴리우레탄 프리폴리머로 뛰어난 내구성과 안전성이 특징이다.


사출성형으로 제작 시간 단축높은 생산율 이점 누릴  있어

사출성형 공정의 최대 장점 중 하나는 높은 생산율이다. 인력을 보다 적게 투입하고도 시간 당 생산 개수를 대폭 늘릴 수 있다. 통상 열주조 공정으로 광업용 스크린망 하나를 제작하는데 35분이 소요되는데, 사출성형 공정으로는 단 5분이면 가능하다. 덕분에 공정 효율을 개선하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랑세스의 아디프렌 LF 프리폴리머는 일반 프리폴리머 대비 점도가 낮아 사출 성형 공정에 완벽히 부합한다. 가공 용이성은 물론, 산업 현장의 안전성 개선에도 기여한다. 인체 유해 성분으로 규제가 점차 강화되고 있는 이소시아네이트(isocyanate) 함유율이 0.1%에 불과해 작업자가 유해 성분에 노출될 확률을 최소화하기 때문이다.


제품 수명 연장  작업 효율성 향상 

광업용 스크린망은 광산이라는 거친 작업 현장에서 사용되는 만큼 높은 내구성을 필요로 한다. 카프로락톤 기반 아디프렌 C930은 뛰어난 내마모성과 탄성 회복력이 특징으로 스크린망의 수명을 연장시키고 작업 효율을 향상시킨다. 실제 현장 테스트 결과, 아디프렌 C930으로 제작된 스크린망은 기존 고품질 제품보다도 3배 이상 긴 수명을 자랑했다. 긴 사용 수명은 채광 작업 중단시간을 줄이고 유지보수 비용 절감에 기여한다.


폐기물 관리 개선

오톡스의 열주조 폴리우레탄 사출성형 생산공정은 품질관리가 수월하고 폐기물 관리에도 유리하다. 일정한 품질로 제품을 생산할 수 있어 후처리 공정에서 폐기물 발생이 적다. 또한, 주입 압력이 주형제품의 세세한 부분까지 균일하게 가해지는 덕분에 구조가 복잡한 제품도 쉽게 제작할 수 있다.


김건희 랑세스코리아 우레탄시스템 사업부 차장은 “아디프렌 C930은 기존 열주조 공정뿐만 아니라 사출성형에도 적합한 폴리우레탄 프리폴리머”라며 “랑세스의 열주조 폴리우레탄과 오톡스의 혁신적인 사출성형 공정을 접목해 다양한 분야에서 더 많은 응용제품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오톡스(Autox)

1983년 설립된 오톡스는 산업용 고무제품 전문 기업으로 각종 자동차 및 중장비 부품을 개발 및 생산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63개국 259개 기업에 다양한 산업용 고무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국내 산업용 고무제품 전문기업 오톡스가 랑세스 아디프렌 LF 열주조 폴리우레탄으로  사출성형하여 만든 광업용 스크린망을 출시했다